BUZZVIL BLOG

[Buzzvil Culture] Buzzvil Training Session 2018 Q1


버즈빌에서는 직무에 관계가 없다고 하더라도 각 개인의 성장을 위해 다양한 주제의 세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2018년의 첫 번째 세션은 “문제의 발견과 해결”이라는 주제로 6주에 걸쳐 진행되었습니다. 6주동안, 문제를 발견하기 위한 전략적 사고의 기초, 문제의 발견과 진단에 도움이 되는 기술적인 지식, 발견해낸 문제에 대해 서로 잘 소통하고 논의하는데 도움이 되는 커뮤니케이션 방법 등 알찬 내용들로 세션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마지막 세션으로 진행되었던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세상으로 나가는 가장 적극적인 방법인 창업을 주제로한 “버즈빌 마피아” 세션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이 세션은 버즈빌의 Founder이자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John이 진행하여 주셨는데요. John은 대학시절 이토프와 데일리픽이라는 기업을 창업하여 각각 네이버와 티몬에 인수된 경험이 있는 창업의 베테랑입니다. 평소에도 버즈빌리언들에게 ‘불나방처럼 세상으로 퍼져나가 본인만의 창조물들을 만들어내기를 바란다’는 이야기를 해왔던 John은 이번 세션의 취지에 대해 이야기하며 버즈빌의 또 하나의 미션은 최대한의 경험, 시행착오를 통한 학습, 함께 진흙탕을 구르는 과정을 통해 “버즈빌 마피아”를 키워내는 것이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이번 세션을 통해 창업 아이디어 구상과 구체화, 팀빌딩과 위기극복, 엑싯에 대한 고민 등 창업에 대한 다양한 주제들에 대해 직접적인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많은 이야기들을 나누어 주었는데요. 특별히 이번 세션에는 미리 창업에 대한 질문들을 받아 이에 대한 답변을 들어 볼 수 있는 시간이 있었기에 더욱 특별했습니다.

단순히 조직이 성장할 뿐만 아니라 그 과정안에서 다양한 방법을 통해 개인이 세상의 문제를 해결하는 인재들로 스스로 성장할 수 있게 하는 것. 그것이 바로 버즈빌이 추구하는 “버즈빌 마피아” 정신이 아닐까 합니다. “버즈빌 마피아” 정신이 녹아있는 버즈빌의 문화는 아래의 글들에서 더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Buzzvil Culture`}` 2017 #5 ‘Buzzvil Challenge Board’

{\Buzzvil Culture`}` ‘Design Thinking’ at Buzzvil

버즈빌에서 세상의 문제를 해결해 나갈 인재로 성장해 나가실 분들을 찾습니다! (바로지원)


%3Cscript%3E%0A%20%20fbq%28%27track%27%2C%20%27ViewContent_Culture%27%29%3B%0A%3C%2Fscript%3E%0A%3Cscript%3E%0A%20%20var%20button%20%3D%20document.getElementById%28%27workable%27%29%3B%0A%20%20button.addEventListener%28%0A%20%20%20%20%27click%27%2C%0A%20%20%20%20function%28%29%20%7B%0A%20%20%20%20%20%20fbq%28%27trackCustom%27%2C%20%273rd_stage_conversion%27%2C%20%7B%0A%20%20%20%20%20%20%20%20content_name%3A%20%27Workable%27%2C%0A%20%20%20%20%20%20%7D%29%3B%0A%20%20%20%20%20%20fbq%28%27trackCustom%27%2C%20%27Click_Workable%27%2C%20%7B%0A%20%20%20%20%20%20%20%20content_name%3A%20%27%27%2C%0A%20%20%20%20%20%20%7D%29%3B%0A%20%20%20%20%7D%2C%0A%20%20%20%20false%0A%20%20%29%3B%0A%3C%2Fscript%3E%0A

  • #People & Cul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