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zzvil People] Christine Kwon, Finance Manager
[Buzzvil News] 버즈빌, 인도 파키스탄 1위 잠금화면 앱 ‘슬라이드’ 인수
8월 31, 2018
[Buzzvil Culture] 서울대학교 캠퍼스 리쿠르팅의 뜨거운 현장!
9월 7, 2018

[Buzzvil People] Christine Kwon, Finance Manager

Buzzvil People에서는 다양한 배경과 성격 그리고 생각을 지닌 버즈빌리언들을 한 분 한 분 소개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어떻게 버즈빌에 최고의 동료들이 모여 최고의 팀을 만들어가고 있는 지 궁금하시다면, 색색깔 다양한 버즈빌리언들 한분 한분의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Buzzvil People을 주목해주세요.

1. 간단한 자기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버즈빌에서 #키와 #무서움을 담당하고 그 다음으로 Finance를 담당하고 있는 Christine입니다^^ (저녁 5시 이후부터는 권순지(본명)로 변하기도 합니다.) 경력 얘기는 뒤에서도 할거니까 자기소개는 키워드로 말씀 드릴게요.

  • #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저는 170cm가 맞습니다. 많은 분들이 174~180cm로 오해하시는데, yearly 신체검사 결과 저는 18살~현재까지 170cm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정확한 수치는 169cm인데 그 누구도 믿지 않아서 그냥 제가 170cm로 올렸습니다. 키가 유독 커보이는 날은 힐을 신어서 그렇고요. 제 신발들 중 힐은 기본 9cm가 넘어서 그렇습니다. 키가 큰데도 불구하고 힐을 즐겨 신는 이유는 키가 더 커지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냥 힐을 좋아해서’ 입니다. 키가 큰 이유는 180cm인 아빠와 170cm인 엄마의 친자식이어서 그렇고요. 절대 우유를 많이 먹지 않았습니다. 이상 제가 살아생전 가장 많이 받는 질문 들의 FAQ를 정리 해 보았습니다^^;
  • #무서움: 이건 제가 버즈빌에 오고 나서 알게된 저의 특징(?)인데요. 제가 그렇게 무섭다고 하더라고요. 버즈빌에서 명상과 공동대표를 맡고 계신 Young도 버즈빌에서 가장 무서운 사람이 저라고 말씀 하셨는데 저는 1년 반동안 생각해도 이유를 잘 모르겠습니다. (구체적인 이유를 알고 계신 분은 저에게 DM 주세요. 상품 있습니다.) 하도 제가 무섭다고 해서 메일이나 메신저 쓸 때 이모티콘도 많이 쓰고 빙구웃음도 많이 지었는데 소용이 없나봐요. 한 번은 퇴사한 친구인 Haein과 이 이유에 대해 얘기 해 보았는데 제가 메일에 ^^ 이 부호를 많이 쓰긴 하지만 가운데 입(-)을 넣지 않아서 그런게 아닌가 하더라고요. 그런데 저는 가끔 입 부호도 사이에 넣거든요. 그것도 되게 많이.. ^_____________^ 기본적으로 버즈빌리언들이 좀 겁쟁이가 아닌가 조심스럽게 추측해 봅니다.

2. 어떻게 버즈빌에 오시게 되셨나요?

버즈빌에 오기 전에 저는 해외에서 일하고 있었는데요. 한국으로 들어오고 싶어서 이력서를 뿌리던 중 헤드헌터에게 버즈빌에 대한 정보를 받아 귀국 후 면접을 보게 되었습니다.

  • 1,2차 면접을 보면서 들었던 버즈빌에 대한 첫인상은 아래와 같습니다
    • 굉장히 젊은 회사인 것 같다. -> 회사 생활이 재미있을 것 같다. (탁구대가 책상인 Dream룸에서 면접을 봤습니다.)
    • 상하관계가 심하지 않을 것 같다. -> 꼰대가 많이 없을 것이다. (Mati, Max, Teddy(외국직원들)가 돌아다니고 있었습니다.)
    • 인성을 굉장히 많이 보는 것 같다. -> 이 회사에는 인성이 좋은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1차, 2차 면접 모두 1시간씩 봤었습니다.)
  • 이런 좋은 첫인상에도 불구하고 저는 합격하고 나서 안가겠다고 했는데요. 결론적으로 저를 버즈빌에 입사시켰던 것은 헤드헌터의 굽힐 줄 모르는 의지였습니다. 제가 버즈빌에 가지 않겠다고 한 이후부터 아침 8시부터 밤 9시까지 틈만 나면 전화해서(일상 생활 불가) 입에 침이 마르게 버즈빌이 얼마나 좋은 회사인지 설명을 하시는데.. 결론적으로는 아래의 2가지 이유때문에 입사했다고 할 수 있죠.
    • 도대체 얼마나 좋은 회사길래 그 회사 직원도 아닌 헤드헌터가 이렇게 칭찬을 할까
    • 핸드폰 번호를 바꾸지 않을거면 그냥 이사람 말을 들어줘야겠다.

3. 버즈빌에서 어떤 업무를 담당하고 계신가요?

지금까지 Finance 외길 인생을 걸어오고 있는데요. 버즈빌에 오기 전까지 4년 반 정도 일했던 것 같네요. 버즈빌에서도 역시나 Finance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팀 내 R&R이 좀 바뀔 예정이긴 하지만 현재 하고 있는 업무들로 크게 정리 해 보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이 글을 읽으실 대부분의 분들이 Finance분야의 분들이 아니시기 때문에 쉽고 간단하게 설명 드릴게요.

  • 국내 결산: ‘결산’이라는 업무는 ‘회사에서 일어나고 있는 모든 활동을 회계적으로  표현하는 것’이라고 쉽게 얘기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월/연 결산을 하고 나면 회사에서 일어났던 모든 활동들  – 예를 들면 버즈빌리언들이 회사에서 제공하는 아침을 먹거나(복리후생비 사용) 버즈빌리언이 사용하는 컴퓨터가 얼만큼 기간적으로 소모되었다거나(감가상각비 인식) 누가 입사를 하고(인건비 증가, 관련된 세금 증가)  퇴사를 하고(퇴직충당금 변동) 휴가를 얼만큼 쓰는지(연차충당금 변동) 등등 – 이 회사의 재무제표에 모두 반영 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딱 여기까지만 말씀 드리면 어떤 분들은 ‘Finance 재미있겠다:D’ 라고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그래서 여기까지만 말씀 드리겠습니다. 실상은 저 모든 것들이 재무제표에 반영되어야 하기 때문에 굉장히 detail과 많은 시간을 요하는 Finance의 주요 업무 중 하나입니다.
  • 채권 관리: 대부분의 사람들은 ‘돈을 벌어 오는 것’ 혹은 ‘매출을 성장시키는 것’에 주요 관심이 있습니다. 하지만 또 대부분의 사람들이 간과하는 것이 있는데, ‘매출’의 숫자가 올라가는 것과 실제 회사 주머니에 돈이 들어오는 것은 다른 이야기입니다. 따라서 이 부분을 간과한 회사들이 가끔 흑자도산(회사 재무제표상으로는 흑자이나 회사를 운영할 돈이 없어서 망함)이 나기도 하는데요. 굴지의 버즈빌에서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 제가 열심히 채권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크게 보면 정상채권: 채권 별 payment due에 따라 입금 예정일 관리 및 입금시 채권 상계 /  악성채권: 별도 process 운영 을 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처음으로 내용증명도 많이 보내보고(이제 내용증명 10분이면 씁니다.) 소송에도 휘말려 보았습니다. 그만큼 가시적으로 채권들이 잘 회수되고 있어 뿌듯한데요. 이제 물건너 있는 해외채권들도 관리하기 위해 process를 setting 하고 있습니다.
  • 예산 관리: 예산을 수립한다는 것은 쉽게 말해 1달, 1년의 기간동안 사용할 신용카드의 한도를 정하는 일로 비유할 수 있습니다. 신용카드 한도를 정하는데 가장 중요한 고려 요인은 ‘내 수입이 얼마나 될 것인지, 저축하기 위해 남겨야 할 돈은 얼마인지’ 이듯이, 1년의 예산을 책정하는데 가장 중요한 고려요인은 ‘내년도 회사의 매출은 얼마로 목표/예상 하는지, 회사의 수익은 얼마를 목표로 하는지’ 입니다. 1년의 목표 매출, Head Count 계획, 목표 수익률이 fix되면 전사 예산, 팀별 예산을 항목별로 나누어 책정하게 되고, 그렇게 완성된 1년의 사업계획은 앞으로 1년동안 회사를 운영할 살림지침서의 역할을 하게 됩니다. 예산을 수립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책정한 예산이 1년동안 계획한대로 잘 운영되고 있는지 관리하는 업무도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목표한 대로 매출이 발생되고 있는지, 계획한 만큼 쓰고 있는지, 실제로 쓰고 나서 얼마가 남았는지를 잘 체크하면서 1년을 운영해야 연말이 되었을 때 처음 계획했던 숫자와 그나마 가까워질테니까요. 사실 아직까지는 계획한대로 잘 안되고 있어서 머리가 좀 아픕니다^^;

4. 스타트업에서 혹은 광고업계에서 일하는 느낌이 어떠세요?

  • 사실 직전회사도 광고회사였기 때문에 광고라는 업종에 대한 새로운 느낌은 없지만, ‘IT를 기반으로 한 광고 회사’라는 점에서 입사 초기에 굉장히 새로웠습니다. 광고회사임에도 불구하고 Sales팀 조직도 생각보다 작았고 Creative조직도 없었어서 신기했고요. 학교다니면서도 공대생들을 잘 못봤던 터라 개발팀이라는 조직과 구성원들의 존재가 엄청 신기했습니다. 검은 화면 혹은 흰 화면에 colorful한 작은 글씨들과 부호들이 잔뜩 있는 화면을 보면서 ‘와… 개간지…….’ 라고 생각했는데 사실 뭐냐고 물어보면 별건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사실은 별거 아닌게 아닙니다. 버즈빌은 최고의 개발자들이 모여있는 집단입니다.)
  •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느낌은.. 인생을 통틀어서 top급에 속하는 충격(긍정적인)이었습니다. 그래서 입사 초에는 회사 생활이 놀람의 연속이었는데, 지금 와서 생각해 보니 ‘스타트업’이라서 그렇다기보다 ‘버즈빌’이어서 그런 특징들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버즈빌에 대한 자랑은 밑에서 할거니까 그냥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것에 대한 특징만 말씀 드리자면 조직 구성원 한 명 한 명이 회사 전체, 그리고 같이 일하는 구성원에게 끼치는 영향력이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비교적 훨씬 크다는 것입니다. 이 말은 즉 한 명 한 명이 하는 업무의 범위와 양, empowerment가 비교적 클 수밖에 없다는 뜻도 되겠는데요. 그래서 개인적으로 ‘난 열정왕이다’ 라고 하시는 분들은 남들 다 가는 대기업보다 스타트업에서 일하시면서 나의 한계는 어디까지인지 시험해 보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직원이 원한다면 ‘이제 그만! 아 이제 진짜 그만~!’ 이라고 할 때까지 일을 줄 수 있는 곳이거든요^^

5. 이것만큼은 버즈빌이 참 좋다! 어떤 게 있으실까요?

다 얘기 하려면 밤 새야 하니까 딱 2개만 꼽아 볼게요.

  • 시공간의 유연함: 버즈빌이 가장 좋은 것 중 하나는 정말 다양한 업무공간이 있습니다. 석촌호수가 시원하게 보이는 창가 bar table, 로비 쇼파, 회의실, 독방(Focus room), 좌식 테이블, 휴게실, Stand desk, Creative lab, 수면실 등 정말 다양하고 특색있는 공간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집중이 안된다 싶으면 한 군데씩 다른 곳으로 옮겨 보는데, 하루종일 옮겨 다녀도 다 가보지 못할만큼 공간이 많습니다. (집중이 안될 틈을 주지 않는 버즈빌^^;) 사무실 뿐만 아니라 원한다면 근처 카페에서 업무를 할 수도 있고, 아침에 일찍 오면 일찍 퇴근해도 됩니다. 출근/점심시간도 유연하게 운영되고 있어요. 이쯤 되면 회사에서 놀기 좋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으실 텐데, 네 놀기도 많이 놀고요, 그만큼 일도 편안한 환경에서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습니다. 업무 공간 말고 휴식공간도 다양하게 있는데요. 사무실이 이렇다 보니 주말에도 자꾸 회사에 오게 되네요^^
  • 커뮤니케이션: 제가 버즈빌에서 좋아하는 것 중 하나가 격주 월요일마다 있는 전체회의 입니다. 전 직원이 Auditorium에 둘러 앉아 CEO Talk, 팀별 발표(하고 있는 업무나 특정 issue), 신규입사자의 자기소개(인생소개) 등을 듣는데요. 저는 이렇게 전 직원이 offline에서 모여서 현재 회사의 현안에 대해 얘기하는 시간이 좋습니다. 대기업을 포함한 타 회사에서 흔히 접하는 ‘너는 급이 안되니까 이런거 몰라도 돼’ 혹은 ‘너는 이 issue의 관련자가 아니니까 궁금해 하지도 마’ 식의 커뮤니케이션이 아닌, 전사적인 굵직한 issue는 어떤것이든 같이 알고 같이 고민하는 커뮤니케이션은 버즈빌리언들의(최소 저에게는) 소속감을 높여주는 중요한 요소인 것 같습니다.

6. 개인적인 목표나 꿈이 있으신가요? 있다면, 버즈빌에서의 경험이 어떻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시나요?

저는 개인적으로 ‘꿈’에 대해 물어보는 사람을 되게 싫어하는데, 버즈빌은 입사 때부터 자꾸 저에게 꿈을 물어보네요^^;

경력적인 꿈이 아닌 개인적인 삶에 대한 꿈을 얘기 해 보자면, ‘날마다 최소 한번은 행복을 느끼는 것’ 입니다. 되게 평범하고 흔한 꿈이긴 한데 은근 엄청 힘든 꿈입니다. 매일 매일 잠들기 전 ‘아 오늘은 이게 너무 행복했어’라고 떠올릴 수 있는 사람은 전 지구 인구 단위로 봐도 극히 드물것이라고 생각하거든요. 대학교 때 철학 수업 시간에 교수님께서 ‘매일 자기 전 그날의 행복 지수를 숫자로 표현해 봐라. 그리고 그 숫자를 상승 곡선으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살아봐라. 다르게 살아질 것이다.’라는 말씀을 하셨는데 잊혀지지가 않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매일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 하고 있고요, 버즈빌이 제 꿈을 이루는데 주고있는 도움은, 하루의 반 이상을 보내고 있는 곳에서의 시간을 너무 다채롭게 채워줍니다. 저에게 이미 업무 공간, 회사라는 개념을 뛰어넘은 장소와 조직이기 때문에 버즈빌과 함께하는 것이 저의 꿈을 매일 성취하는 것에 매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볼 수 있겠군요:)